사이트맵 로그인 회원가입
 
 


 
작성일 : 16-08-24 14:07
[서울신문] 지독한 책사랑, 그 뒤엔 백성사랑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758  
   http://www.kleader.org/bbs/write.php?bo_table=news [47]


세종의 서재
/박현모 외 지음/서해문집/344/17000

  

조선 3대 임금 태종 이방원은 철혈군주였다. 정적과 형제들까지 가차 없이 죽였고, 강력한 중앙집권체제를 구축해 태조 이성계의 뒤를 이은 실질적인 창업군주로 평가받는다. 하지만 태종의 강력한 카리스마와 끝없는 권력 투쟁, 숙청 작업은 어린 세종에게 숨 막히는 삶이었을지 모른다. 세종이 책을 탐독한 이유도 책이 유일한 현실 도피처였기 때문이다

 

세종은 역대 조선의 국왕 가운데 대표적인 다독가(多讀家)이자 직접 책을 만들기도 한 탐서가(探書家)였다
그의 책 사랑은 세종실록 20319일 스스로 밝힌 책을 보는 중에 그로 말미암아 생각이 떠올라 나랏일에 시행한 것이 많았다라는 독백에서 오롯이 엿볼 수 있다.

명종실록 169일 기사에는 특진관 신영이 세종은 지나치게 학문을 부지런히 하시어 심신을 손상하게까지 되시니 태종께서 서책을 거두도록 명하셨습니다. 우연히 구소수간(歐蘇手簡)이 어안(御案)에 놓여 있었는데 이는 구양수(歐陽修)와 소식(蘇軾)의 서찰로 정회(情懷)를 쓴 것일 뿐 문의(文意)가 웅장하고 심원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세종께서는 성심으로 학문을 좋아하셨으므로 천 번이나 읽으시어 지금껏 미담으로 전합니다라고 밝힌다

신간 세종의 서재는 그의 서재에 꽂혀 있던 애독서와 그의 시대에 그가 만든 책들을 선별해 소개한다. 마치 세종의 서재를 직접 둘러보며 그의 때 묻은 서책들을 엿보는 체험을 하는 듯한 느낌이다

청년 세종이 100, 1000번 읽었다고 회자되는 대표적인 애독서가 명종실록에 등장한 구소수간이다. 송나라 때의 문장가로 유명한 구양수(1007~1072)와 소식(1036~1102)이 주고받은 척독’(짧은 편지)이다. 세종 스스로도 30번은 읽었다고 실록에 밝힌 책이다. 저자는 구양수와 소식이 쓴 척독의 응축적, 미학적 문장이 훈민정음 창제의 동기가 되었을 것이라고 짐작한다

그가 왕위에 오른 후 경연(經筵)할 때 처음으로 선택한 대학연의’(大學衍義)와 조선 법관의 필독서당률소의’(唐律疏議), 원나라 최후의 법전인 지정조격’(至正條格) 등도 즐겨 읽었던 책으로 소개된다

세종이 편찬한 책 가운데 으뜸은 단연코 훈민정음(訓民正音) 해례본이다. 세종이 직접 서문을 썼다. 해례본의 정인지 서()’에는 소리가 있으면 글자가 있어야 한다”, “새로운 문자는 신묘하고 전환이 무궁해 표기하지 못할 소리가 없다등 훈민정음의 역사적 의의가 담겼다

 

세종은 우리 것을 높이 평가한 주체적인 왕이었다. 조선의 질병을 치료하는 데는 조선 풍토에 적합한 조선에서 생산되는 약재가 더 효과적이라는 믿음에 조선의 처방전을 종합한 향약집성방’, “풍토가 다르면 농법도 다르다는 취지에 따라 중국이 아니라 한반도의 실정에 맞는 농사법을 설명한 농사직설’, 우리의 음악 기록을 펴낸 세종실록악보’, 우리나라의 첫 전쟁사이자 동아시아 전쟁사를 다룬 역대병요’, 우리나라와 중국 문헌에 등장하는 효자, 충신, 열녀의 행실을 논한 교화서인 삼강행실도등은 모두 세종의 독립적인 국가 경영론이 담겨 있는 책들로 꼽힌다

 

세종 리더십 전문가인 박현모 여주대 교수는 세종에게 책은 존재 그 자체였다면서 그에게 책은 기능적 의미를 훨씬 뛰어넘는 그 무엇이었다고 말한다.

안동환 기자 ipsofacto@seoul.co.kr